'3R 공동선두' 김시우, PGA투어 3승 보인다…임성재는 20위로 하락[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4 12:27:16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남자골퍼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3승 기회를 맞았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천113야드)에서 열린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뽑아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시우는 중간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치며 맥스 호마,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와 공동 선두 자리에 올랐다. 1라운드 공동 3위, 2라운드 공동 2위에서 한 단계씩 상승했다.

통산 3승이 눈앞이다. 김시우는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과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2승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에 우승하면 3년 8개월 만에 통산 3승을 기록한다.

3라운드 3번 홀(파4)과 5번 홀(파5), 12번 홀(파4), 14번 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 자리에 올라선 김시우는 16번 홀(파5)에서 절호의 이글 기회를 잡았으나 아쉽게 퍼트가 빗나가며 공동 선두에 만족해야 했다. 17번 홀(파3) 버디 기회도 아쉬웠다.

한편, 단독 선두로 3라운드를 시작했던 임성재(23) 한 타를 잃고 공동 20위로 내려앉았다. 9번 홀(파4)에서 범한 트리플 보기가 뼈아팠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