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PGA생생포토] 그린 가장자리에서 칩샷을 시도하는 이민지
  •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3R
  • | 2016-04-03 11:38:26
AD
AD
  • 이민지.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AD


[골프한국 생생포토] 2016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여덟 번째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이 총상금 260만달러(약 30억원)를 걸고 1일(한국시간)부터 4일까지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사막도시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 다이나쇼어 코스(파72·6,769야드)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이번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호주교포 이민지(20·하나금융그룹)가 3번홀 그린 가장자리에서 칩샷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잃은 이민지는 공동 27위(3언더파 213타)로 밀렸다.

1983년 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 편입된 이 ANA 인스퍼레이션은 우승자가 18번홀 그린 옆  호수에 뛰어드는 세리머니가 전통이다. 남녀 골프대회를 통틀어 올해 가장 먼저 개최되는 메이저이기도 하다.

디펜딩 챔피언 브리트니 린시컴(미국)을 비롯해 리디아 고(뉴질랜드교포), 박인비, 김세영, 장하나, 양희영, 전인지, 유소연, 김효주, 최나연, 박성현, 렉시 톰슨, 스테이시 루이스, 크리스티 커, 브리타니 린시컴, 모건 프리셀(이상 미국), 브룩 핸더슨(캐나다), 펑샨샨(중국),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캐리 웹(호주)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AD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색귀야차
    • 색귀야차
    • (13권) 황재
    • 흑룡객
    • 흑룡객
    • (3권) 황재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