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아 난민 30만… 터키-시리아 휴전 합의
  • | 2019-10-19 08:25:16
터키가 시리아 북부 지역을 공습한지 일주일 만에 30만 명 이상의 시리아 난민이 발생했다. 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리아 인권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터키의 공습이 시작된 후로 민간인만 30만 명 이상이 유랑하고 있다”고 라미 압둘 라만 소장이 밝혔다. 라미 소장은 “일부는 과수원에서 잠을 자고 일부는 긴급 대피소로 사용되고 있는 40개 학교에 머물렀다”고 말했다.

  • 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터키 대통령실 제공
AFP 통신에 따르면 터키군이 시리아 북부에 군사공격을 감행하면서 쿠르드 민간인 수십 명이 사망했다. 지난 17일 (현지시간) 터키는 미국의 요청으로 시리아 북동부 군사 작전을 중단하기로 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날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터키 앙카라에서 회동한 뒤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백만 명의 목숨을 살렸다”고 평가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AD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close
4 3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153487269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