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지부, 액상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 | 2019-10-28 05:00:31
보건복지부가 중증 폐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 중단을 강력 권고한다”고 23일 발표했다. 판매 금지나 제품 회수 등 법적인 조치는 아니지만,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직접 브리핑하면서 지난달 ‘사용 자제’에서 경고수위를 높였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기획재정부, 환경부 등 7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아동과 청소년, 임산부 및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절대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은 다음 달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인체 유해성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회에 계류된 담배 관련 법안의 연내 통과를 추진해 담배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담배의 법적 정의를 연초의 잎뿐만 아니라 줄기와 뿌리에서 추출한 니코틴 제품 전체로 넓히고 담배 제조 및 수입업자에게 담배 성분 제출을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올 5월 ‘쥴(JUUL)’이 수입되면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는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보건당국이 지난달 초순 중증 폐질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규제를 강화하면서 국내에서도 유해성 논란이 커졌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AD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close
1 7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1238674509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