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총선서 절반이상 물갈이”
  • | 2019-11-22 18:30:08
  •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왼쪽 둘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21일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2020 시대정신과 국민적 여망을 담아서 다음과 같이 결정했다"며 "먼저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을 절반 이상 교체하는 개혁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단장은 이어 "또한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서 현역 의원 3분의 1이상 (공천)컷오프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컷오프에 공천심사 탈락, 자진 불출마까지 더하면 현역의원 절반 이상이 불출마하게 된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다.

박 단장은 또 "향후 공천 방향과 컷오프에 관한 세부사항은 치열하고도 심도 있는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한국당은 과감한 쇄신과 변화를 실천해서 국민의 시대와 기대를 되찾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AD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close
2 9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9841032576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