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로 집값 안정?...국민 절반 이상 ‘부정적’
노유선기자 yours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7-31 15:59:16
  • 지난달 20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행정수도 이전을 제안한 이후 세종시의 아파트값이 치솟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로 행정수도 이전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민 54.5%는 ‘행정수도 이전이 집값 안정화로 이어지는 것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행정수도 이전이 수도권 집값을 안정시키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54.5%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응답자 중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62.8%에 달했고 특히 서울 거주 응답자의 69.3%는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세종시를 포함한 대전·충청·세종 권역의 응답자의 51.0%는 ‘공감한다’고 답했다.

지지하는 정당도 여론조사에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한다'는 응답이 66.8%였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7.6%로 나타났고, 무당층에서도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9.0%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861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참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