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역발상이 만든 ‘세계 유일 흑자항공사’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0 06:03:18
영업이익 1485억 원, 당기순손익 1624억 원으로 흑자전환…화물사업 선전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코로나19의 최대 피해 기업으로 우려됐던 대한항공이 기적의 흑자를 달성했다. 여행 수요가 대폭 감소했지만, 화물수송 등 화물기 공급 극대화가 ‘신의 한수’로 작용했다. 일각에서는 오래전부터 화물시장에 대한 전략 대응을 고심해온 조원태 회장의 누적된 노력이 빛을 발한 사례라고도 평가한다.

감염병 리스크로 전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잇따라 최악의 실적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단연 돋보이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6일 잠정실적을 발표하며 매출 1조6909억 원, 영업이익 1485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손익 또한 1624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의 경우 여객수요 감소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다. 이는 업계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역발상을 통해 위기극복에 성공했다. 빠져나간 여행수요 등을 화물기 가동률 확대 및 여객기 화물 수송 등으로 메웠는데, 이 같은 화물기 공급 극대화는 기적을 가져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손익의 흑자전환은 시장 전망을 완전히 깨트린 결과다. 실제 대한항공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일반 여객사업의 경우 전 노선 수요 감소 여파로 수송실적(RPK)이 전년보다 92.2% 감소했다. 하지만 동기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렸고, 화물 수송실적(FTK)을 17.3% 증가시킴으로써 화물 부문 매출은 94.6%(5960억 원) 증가한 1조2259억 원을 기록했다.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의 이번 실적은 의미가 크다. 해외사례를 보면 여객기 위주로 항공 사업을 영위하는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영국항공 등은 지난 5~6월 화물 운송실적이 전년 대비 30~45%까지 떨어졌다. 화물기를 운영하는 다른 글로벌 항공사들도 실적 악화에 직면한 현실이다. 최근 실적을 공개한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흑자를 낸 항공사는 대한항공이 유일하다.

업계에서는 조원태 회장의 역발상 효과라는 평가가 많다. 그는 수년 간 지속된 항공화물 시장의 불황에도 일찍이 고효율 최신 화물기 기단을 재편, 화물사업 미래 경쟁력에 적극 투자해 왔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한때 화물사업본부장 등을 거친 조원태 회장은 2010년대 항공화물 침체기 때에도 보잉777F, 보잉747-8F 등 최신 고효율 화물기단 구축에 힘을 보탰다.

2016년 최대 30대까지 운영하던 화물기를 절반 가까이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을 때 조원태 회장(당시 총괄부사장)이 “화물사업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화물기단 축소 폭을 줄이자”고 설득해 관철시킨 일은 잘 알려져 있다. 당시 판단으로 유지된 대한항공의 23대의 대형 화물기단은 코로나19 사태에서 항공화물 시장에서 독보적인 역할을 수행해냈다.

하반기에도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업 영업환경은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대한항공은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및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하겠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며 “수익 극대화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