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히 돕겠다" 삼성, 수도권 생활치료센터로 연수원 2곳 제공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26 15:32:50
  • 삼성화재 고양 글로벌캠퍼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삼성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수도권 지역의 병상 부족 문제 해소를 돕고자 재차 나섰다.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 삼성은 앞서 지난 3월에도 영덕연수원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을 파견한 바 있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생활치료센터(180실규모)는 수도권 지역의 경증환자 치료 및 모니터링 및 생활 지원에 활용되며,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삼성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연수원 시설 제공을 결정했다.

이밖에도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 삼성의료원 소속 전문 의료진도 파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3개 병원의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파견되며,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110실 규모)도 다음 주 중 수도권 지역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3월에는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 및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경증환자 총 423명의 치료 및 회복을 지원한 바 있다. 파견된 의료진은 현장에서 경증환자들의 자가 체온 측정 확인 등 모니터링 역할을 맡아 정부와 지역자치단체의 방역 활동을 도왔다.

그 전달 26일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돕고자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을 포함해 총 300억원을 긴급 지원한 바 있다. 삼성은 ▲손소독제와 소독티슈 등 의료용품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세트 등의 구호물품과 구호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증했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