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허위·과장 보도 제보해달라”...진중권 “다시 정치하겠다는 얘기”
노유선기자 yours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7-27 09:55:06
  • 조국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자신 및 가족과 관련한 허위·과장 보도에 대해 민·형사 소송에 나서겠다며 시민들의 제보를 요청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제 사건 관련 허위·과장 보도 자료를 학교(서울대) 이메일로 보내준다"며 "별도 관리를 위해 계정을 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페이크 리포트(fake report·가짜 보도)'라는 말이 들어간 메일 주소를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문제 있는 언론 기사, 유튜브 내용, 댓글 등 온라인 글을 발견하시면 보내달라"며 "검토하여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조 전 장관은 "지난해 저와 가족과 관련해 엄청난 양의 허위·과장·추측 보도가 있었다"며 "이제는 언론중재 및 피해 구제 등에 관한 법률상 반론보도 및 정정보도를 적극적으로 청구하겠다"고 했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3년 자신의 SNS에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 된다", “쓰레기 같은 언론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제멋대로의 검증도, 야멸찬 야유와 조롱도 허용된다”고 적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자기모순’이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렇게 말씀하셨던 분이 이제 와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은 내로남불"이라며 "다시 정치하겠다는 얘기"라고 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뇌물수수와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