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에코바이오, 친환경 제품 브랜드 ‘Revert’ 론칭
송철호 기자 so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3 10:19:53
국내 유일 발포 PLA 기술로 친환경 용기 제조 본격화…CU서 용기 첫 선
  • CU는 13일부터 김밥 2종(노마요참치김밥, 노마요야채김밥)과 샌드위치 2종(햄에그 샌드위치, 칠리치킨 샌드위치)을 Revert 발포 PLA 용기에 담아 선보인다. (사진 BGF)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BGF그룹 자회사 BGF에코바이오가 친환경 제품 전문 브랜드 ‘Revert’를 론칭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BGF에코바이오는 지난해 창사와 함께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Poly Lactic Acid) 발포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KBF를 인수하며 친환경 바이오 산업에서 경쟁력을 갖췄다.

PLA는 사탕수수, 옥수수 등 식물성 재료로 만든 바이오플라스틱으로 퇴비화 조건에서 180일 이내에 자연 생분해 된다. 특히 KBF 고유 기술로 가공한 발포 PLA는 비(非)발포 PLA 대비 원료 사용량이 1/4 수준으로 절감되기 때문에 경제적이고 활용도가 높다.

BGF에코바이오 첫 번째 제품 브랜드인 Revert는 ‘자연으로 돌아가다(Return to Nature)’라는 뜻으로, KBF 발포 PLA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규격의 친환경 용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BGF에코바이오는 Revert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브랜드 스토리를 비롯해 되감기 버튼과 나무를 형상화한 심볼의 디자인적 가치를 높게 평가 받아 세계 3대 디자인 상(賞) 인 ‘레드닷 어워드 2020’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CU는 13일부터 김밥 2종(노마요참치김밥, 노마요야채김밥)과 샌드위치 2종(햄에그 샌드위치, 칠리치킨 샌드위치)을 Revert 발포 PLA 용기에 담아 선보인다.

일반적으로 식품 용기는 이용 특성상 음식물이 묻어있는 경우가 많아 재활용이 어려워 주로 소각이나 매립으로 처리되는데 발포 PLA로 만든 용기는 매립 시 짧은 시간 내 생분해 되는 것은 물론 생산부터 소각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 양도 기존 플라스틱 대비 75% 가량 적어 친환경적이다. 또 발포 PLA는 비발포 PLA보다 내열성, 내한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식품 변질 방지에 효과적이다.

이밖에도 BGF에코바이오는 지난 5월 울산시에서 진행하는 ‘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의 협력기업으로 선정돼 가공 기술 개발, 시제품 제작, 생분해성 평가 등에 참여하는 등 국책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김진우 BGF에코바이오 사장은 “효율성과 경제성, 기능성이 모두 뛰어난 발포 PLA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Revert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친환경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BGF에코바이오만의 솔루션을 다양한 산업으로 확장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GF에코바이오는 다음 달 제조 센터와 R&D 센터 등을 포함한 1만5623㎡ 규모 인천 청라공장 착공을 앞두고 있다.

song@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