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2Q 실적 '선방'…영업이익 전년比 61%↑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3 12:38:45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엔씨소프트의 올해 2분기 실적이 전년 대비 대폭 상승해 크게 선전했다.

13일 엔씨소프트는 2020년 2분기 실적 결산(이하 연결기준) 결과 매출 5386억 원, 영업이익 2090억 원, 당기순이익 158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은 31%, 61%, 당기순이익은 36% 상승한 수치다. 다만 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26%, 13%, 19%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276억 원, 북미 및 유럽 241억 원, 일본 151억 원, 대만 95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623억 원이다.

모바일 게임 흥행이 보탬이 됐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은 3571억 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 1599억 원, 리니지2M 1973억 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343억 원, 리니지2 258억 원, 아이온 82억 원, 블레이드&소울 198억 원, 길드워2 156억 원이다.

길드워2는 게임 접속자 수와 평균 사용 시간이 늘어나며 전 분기 대비 25% 증가한 매출을 기록했다. 리니지2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하며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 로열티 매출은 대만 리니지M의 대규모 업데이트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엔씨(NC)는 프로젝트 TL, 블레이드 & 소울 2, 트릭스터M 등 PC 및 콘솔과 모바일 플랫폼에서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신작은 2020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