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위기는 촉매제…포스트 코로나 주도하자"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0-12 15:21:45
한화그룹 창립 68주년 창립기념행사서 인삿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제시했다.

지난 9일 창립 68주년을 맞이한 한화그룹은 12일 계열사별 언택트 창립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창립기념사에서 김승연 회장은 “위기를 미래 창조의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하자”며 이 같이 밝혔다.

김승연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전혀 새로운 위기라고 규정했다. 변화된 산업지형과 새로운 규칙이 지배할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인 역량을 갖출 것을 강조했다.

또 비대면의 일상화를 피할 수 없는 환경 속에서 디지털 기반 인프라와 조직문화로 위기대응에 민첩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점도 주요하게 언급했다. 금융 부문에는 앞선 금융문화를 창조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의 속도를 높일 것을 요청했다. 제조 부문에는 AI 및 빅데이터를 접목한 스마트 공장 환경 구축을, 서비스 부문에는 디지털 기술로 고객 일상에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책임을 다하는 투명한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태양광,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사업 등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의 리더로서 한화그룹이 환경을 위한 혁신의 움직임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있는 임직원들도 격려했다.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 감염의 위험 속에서 그룹 임직원에게 무엇보다 건강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창립 68주년을 맞아 릴레이 사회공헌활동도 이어간다. 각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비대면과 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적절히 조합해 거리두기로 더욱 어려울 수 있는 지역사회와 함께할 계획이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