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예술 과 체험 깃든 ‘흥미진진’ 별천지

    용인 박물관여행

    경기도 어린이박물관.경기도 어린이박물관 체험전시관.백남준아트센터.

    용인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건물이 통째로 어린이를 위한 전용공간이다.

    박물관은 국내 최초로 어린이를 위해 독자적 건물로 지어진 체험식 박물관이다.

    3층 건물, 9개의 주요 체험전시 공간마다 아이들의웃음소리가 쏟아진다.

    입속에들어가 칫솔질을하고, 모형 젖소에서 우유를 짜며, 안전모를 쓴 채집을 지어보는 다양한 체험이곳곳에서진행된다.

    미술작품 속 경기도어린이박물관박물관은 체험공간만 나열하지 않았고 곳곳에미술작품을 담아 냈다.

    박물관 외곽의 한글 담장은강익중 씨의 ‘바람으로 섞이고 땅으로 이어지고’ 작품이다.

    눈썰미 있는 꼬마들은 한글 작품에서 동요가사를 발견해 낸다.

    입구에 들어서 만나는 천장 위의돌고래는 전화를 걸면 자맥질을 하듯 춤을 춘다.

    장난감인 듯 작품인 듯 거리감 없게 예술작품들이박물관에 녹아 있으며 숨은 그림 찾기처럼 10여 개의미술작품을 만나는 과정이흥미롭다.

    체험전시 공간들은 테마별로 개성이 도드라진다.

    ‘한강과 물’은 한강의자연과 역사를 배우고 물놀이를 통해 과학 원리를 알아보는 체험전시실로 물로그림 그리기, 파도 만들어 보기 등의 체험이 곁들여진다.

    ‘우리 몸은 어떻게’ 체험관에는 입, 눈 등 신체기관이 대형 모형으로 준비돼 있다.

    자전거를 타고 달리면 해골이등장해 함께 달리며 뼈의 움직임도 보여 준다.

    ‘에코 아틀리에’는 재활용품을 이용하여 나만의 작품을 만들며 환경의소중함을 되새기는 예술체험공간이다.

    백남준아트센터 & BTS 뮤비 촬영지어린이박물관에서 나서면 현재와 과거의 예술이교차하는 공간으로 이어진다.

    뒷동산 너머 백남준아트센터는 미디어아트의 거장, 백남준의 예술세계를 기리는 박물관이다.

    작가가 바라던 ‘백남준이오래 사는 집’을 현실에 구현해 냈다.

    미디어아트 상설전시와 함께백남준이 캔버스로 쓰던TV 등이 전시중이다.

    가이드 투어를 이용하면 작품 뒷얘기도 함께 전해 들을 수 있다.

    경기도박물관은 구석기시대어린이를 위한 좋은 박물관을 가늠하는 잣대는 단순하다.

    아이들이 얼마나 많이 웃고, 박물관을떠나기싫어하는지 살펴보면 된다.

    용인에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볼 만한 박물관과전시공간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2. 입력시간 : 2021-05-03 09:01:31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