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국형 GPS부터 비행기, 배, 오지에서도 가능한 인터넷망 공급

    발사대에 선 누리호 인증모델. 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1일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발사키 위해신규로 구축한 제2발사대의인증시험에 착수했다.

    오는 10월실제 발사에 활용될 누리호인증모델은 과거러시아 기술로발사체 엔진을 제작한 나로호와 달리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우주발사체다.

    누리호 완전체공개는 2010년 3월 개발을 시작한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2040년 우주산업 시장이1조1000억달러(약 1220조 원) 규모로 성장할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처럼 우주산업이 미래를 이끌어갈핵심 분야로 부각되는 가운데 국내기업들도 서둘러 우주개발 시장에뛰어들고 있다.

    특히 이번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국내항공우주산업이 한 단계더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韓, 10번째 ‘아르테미스 약정’ 참여국 되다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열린한미 정상회담에서 다양한 미래 기술과 관련해양국 간의협력을 약속했다.

    특히우주항공 분야에서도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

    일단 한미미사일지침이 42년만에 완전히종료됐다.

    미사일 주권을 찾아왔다는 안보 측면의 성과는 물론 우주로켓 개발의족쇄가 풀렸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찾을 수 있다.

    일단 사거리제한이 사라지면서우주 발사체와 추진체 기술개발이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과기정통부와 미국 항공우주청(NASA) 은 지난달 27일 한국의 ‘아르테미스 약정’ (달 기지 운영과 달자원 개발 협력 등을 담은 협정) 추가참여를 위한 서명을 실시했다.

    미국은1970년대 아폴로 프로젝트 이후 50여년 만에 달에 우주인을 보내기위한유인 달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현재 미국은이를 위한 국제협력 원칙으로서아르테미스 약정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해10월 미국 NASA와 일본·영국·이탈리아·호주·캐나다·룩셈부르크·아랍에미리트 등 7개국 기관장이서명했다.

    지난해 11월 우크라이나가참여해 총 9개국이 서명한 이후 한국이 10번째 참여국이 됐다.

    이번 서명은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이뤄졌고이를 계기로 한미양국 간 우주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및 후속 우주탐사 프로그램에서참여 범위가 확대되고 우주 분야 연구자들의국제 공동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전망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달31일 우주개발 연구현장 간담회에서 “아르테미스 약정 가입을 계기로 도전적인 우주탐사를 위한 투자를 확대해나갈 것” 이라며 “적극적인 제도개선을통해 기업이 주도적으로 우주개발에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국형 달궤도선NASA와협력개발…내년 8월발사본격적인 우주탐사를 성공적으로추진키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투명하고 책임있는 우주개발이중요한 상황이다.

    일단 이번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 참여를 통해 약정참여 국가들과의 우주탐사 협력이 더욱 확대되는 계기는 만들어졌다.

    이미내년 8월에발사 예정인 한국달궤도선(KPLO) 도 NASA와 협력을 통해개발 중이다.

    우선아르테미스 미션의 착륙 후보지탐색을 위한작업을 같이한다.

    달 극지방 영구음영지역 촬영을 담당할 NASA 섀도캠(Shadow Cam) 을 탑재해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예정이다.

    또 한국은 달 표면 관측을 위한 과학탑재체를 개발해 미국 민간달착륙선에 실어 보내는 상업용 달착륙선 서비스(CLPS) 프로그램에도 참여 중이다.

    특히한국과 미국 정부는지난달 27일 위성항법 협력 공동성명서명식도 실시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와 외교부는 미국과 위성항법 협력을 성사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기울여왔다.

    그 결과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개발에 대한 양국 합의를 이끌어낼 수있었다.

    이번 한미 위성항법협력공동성명에는 ▲한국 형 위성항법시스템과위치확인시스템(GPS) 의 공존성 확보를 위한 신호설계 협력 ▲위치확인시스템 및 다른 위성항법시스템과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사이의 상호운용성 강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관련 논의를 위한 양자회의촉진 등 한미 간 위성항법 협력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담겨있다.

    류학석 외교부 에너지과학외교과장은 “이번 서명은 우주 분야에서한미 협력의 지평을 크게 넓혔다” 며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개발 과정에서양국 간 협력이강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개발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중이며 예비 타당성조사를 통과한다면당장 내년부터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2. 입력시간 : 2021-06-07 09:00:19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