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또 이번한미협력강화를 통해향후 한국에서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과 위치확인시스템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게됨으로써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 는 보다 향상된 위성항법서비스를 제 공받게 될 전망이다.

    한화 ‘스페이스 허브’와KAIST 손잡고 상용화 기술 개발 한국 정부는 한미정상회담과 아르 테미스 약정 참여를 발판으로 우주산 업관련민관 협력을 한층 강화할 것 으로 보인다.

    어차피 우주산업은 정 부와 산업계가 협업을 하지 않고서는 추진되기어려운 분야기 때문에 민관 태스크포스(TF) 등의 발족이 거론되 고 있는 상황이다.

    항공우주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와 민간기업들 간 태스크포스 등의 발족이 거론되고 있 고 이런 자리를 통해 정부와 산업계가 우주산업과 관련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눌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 전망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화와 한국 항공우주산업(KAI) 등의 항공우주 주력 기업들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발사체 개발의 완전한 자율성을 확보 하고 우주산업에서 선두권을 이루는 국가·기업들과의협업을 통해 한국 우 주산업이한 단계도약할 수 있을 것 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화의 우주 산업을 총괄하 는 스페이스 허브(SpaceHub) 가 최 근KAIST 와 공동으로 ‘우주연구센 터’를 설립했다.

    민간 기업과 대학이 함께 만든 우주 분야 연구센터로는 국내최대 규모로 한화는KAIST 연구부총장 직속으로 설립되는 연구센터에 100억 원을 투 입하게 된다.

    스페이스 허브는 지난 3월 출범한 우주 사업 총괄 본부격으로 한화에어 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와 쎄 트렉아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스페이 스 허브와 KAIST 의첫 연구 프로젝 트는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인 위성 간 통신기술(ISL) 개발이다.

    ISL은 저궤 도 위성을 활용한 통신 서비스를 구 현하는 필수 기술로 위성 간 데이터를 레이저로 주고받는 게핵심이다.

    저궤도 위성은 기존 정지궤도 위성 과 달리ISL 기술을 적용하면 여러 대 위성이 레이저로 데이터를 주고받으 면서 고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또 운항 중인 비행기와 배에 서, 또 전기가 들어가지 않는 오지에서 도 인터넷 공급이 가능해진다.

    한화시 스템이 추진하는 위성통신·에어모빌 리티사업에 곧바로 활용될 수 있는 것이다.

    이미 미국의 스페이스X등도 ISL 개 발에 힘을 쏟고 있다.

    천문학적 돈이 들어가는 우주산업에서 당장 경제 효 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있다.

    민간 우주 개발 부문에서 전 세계적으 로 ISL 개발 경쟁이뜨거운 이유다.

    우주연구센터는 ISL 프로젝트와 더 불어민간 우주 개발과 위성상용화에 속도를 높일다양한 기술을 함께 연 구할 계획이다.

    발사체 기술, 위성 자 세 제어, 관측 기술, 우주 에너지 기술 등이여기에 포함된다.

    새로운 프로젝 트에 필요한 인재 육성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KAIST 관계자는 “스페이스 허브 와 KAIST의 우주연구센터설립은 단 순한 산학 협력을 넘어선 실질적인 상 용화 기술을 개발한다는 점에서 큰 의 미가 있다” 며 “이번ISL 프로젝트 론 칭 등을 비롯한 여러 협력을 통해국 내 우주산업이 민간 주도 ‘뉴 스페이 스 시대’를 맞는 전환점이 될 것” 이라 고 강조했다.

    송철호 기자song@hankooki.com NASA의 유인달탐사선 ‘아르테미스’ 상상도. NASA
  2. 입력시간 : 2021-06-07 09:00:22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