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J열방센터發 코로나19 확진 '눈덩이'…정세균 "강력 대응할 것"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14 14:41:43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가 정부의 방역 노력에 협조하지 않는 데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불법행위를 엄정히 조치하고 구상권 청구 등 책임을 끝까지 물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불법행위로 인한 공중보건상 피해에 대해서도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 주기 바란다”며 “정부는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BTJ열방센터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 진원지로 지목됐다. 전날까지 BTJ열방센터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 수는 662명으로 집계됐다. BTJ열방센터는 지난해 11월 27~28일 선교 행사를 열었고, 이 자리에는 500여명이 참석했다.

상주시와 방역 당국은 지난해 12월4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BTJ열방센터 측에 집회 참석자 명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하지만 BTJ열방센터는 참석자 명단 요청을 거부하는 등 수사에 협조하지 않다가 센터 대표가 경찰에 고발되고 난 뒤 명단을 제출했다.
  •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입구에 상주시의 시설폐쇄 명령서가 붙어 있다. 정부는 역학조사 거부 등 방역지침을 위반한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에 대해 직접 구상권을 청구할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상주시 제공
    AD
정 총리는 “BTJ열방센터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많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지난해 11월 말부터 센터를 방문했던 3000여명 중 현재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1300여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양성 확진율이 13%에 달하고 있어 평균치의 10배를 넘는다“며 ”다른 교회나 어린이집, 가족, 지인 등으로 퍼져나간 간접 전파된 확진자만 현재까지 470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더 심각한 문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지자체의 진단검사 요청에 상당수가 불응하거나 비협조로 일관하면서 감염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어제(13일)는 지자체의 행정명령에 적반하장 식 소송을 제기해 많은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며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고,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