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이천서 고병원성 AI 의심 사례, 정밀검사 진행 중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1 21:48:43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기 이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21일 이천의 산란계 농장으로부터 폐사가 발생했다는 의심 신고를 받았다. 방역기관을 통해 검사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현재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며 고병원성 여부는 1∼3일 후 나올 예정이다.

중수본은 해당 농장의 출입을 통제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반경 10㎞ 내 농장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과 예찰·검사 등 선제적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