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 심각한 위협…새로운 전략 채택”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3 10:18:04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 문제를 ‘심각한 위협’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북 정책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대통령의 관점은 의심의 여지없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북한의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여전히 두고 있다”면서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 접근법은 진행 중인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어떤 외교 가능성에 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제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그 지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