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저소득층 소득지원 확대…취약계층 선제적 발굴”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3 15:12:47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영등포구청 별관에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느끼는 구민의 생필품 지원을 위해 운영되고 있는 영원(0원)마켓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코로나19로 고통이 더 큰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 지원을 확대하고, 취약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포용적 일상 회복을 역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가 운영하는 ‘0원마켓’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0원 마켓은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느끼는 구민 누구에게나 3만 원 가량의 식료품과 생필품을 무료로 제공한다.

정 총리는 “0원마켓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구민들에게 단비와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상생 정신을 실천하는 착한 행정의 본보기”라고 격려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극복될 때까지 0원마켓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인과 기업의 후원, 기부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