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다음주중 총리직 사의표명 할듯…후임에 김부겸 등 거론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5 21:01:40
  •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권의 대권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르면 다음주중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총리가 중동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다음주 중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하겠다는 생각을 굳힌 상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조만간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 문제 해결을 위해 조만간 이란에 방문할 예정이다.

이 일정을 마친 뒤 사의 표명을 공식화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사의 표명 직후 사퇴해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할지, 아니면 후임 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준을 받고나서 사퇴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지난해 연말부터 퇴진설이 나오기도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4·7 재보선 일정 등으로 사퇴를 미뤄왔다.

정 총리가 곧 사퇴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정치권에서는 후임에 대한 하마평이 나오고 있다.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김대중(DJ) 정부에서 청와대 복지노동수석과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이태복 전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