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인으로 돌아가는 김종인 "국민의힘, 개혁 고삐 늦추면 안돼"
이정우 기자  jwl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1:25:14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지 말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근본적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며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하려 한다든지, 당을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내는 사람들이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며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더 빨리, 그리고 더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에 더 깊숙이 다가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낡은 이념과 특정한 지역에 묶인 정당이 아니라, 시대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이제 자연인 한 사람으로 돌아간다. 문재인 정부 치하에서 고통의 시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며 "국민의 현명하고 강인한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