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청춘' 포스터 설렘 유발 투샷…이도현·고민시 '풋풋'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3:03:16
  • 사진=이야기사냥꾼
    AD
'오월의 청춘'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8일 공개된 포스터 속 이도현과 고민시는 찬란한 5월의 햇살 아래 서로를 향해 있다. 연인의 풋풋함과 필름 사진이 주는 빈티지한 느낌이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을 배가시킨다.

특히 환하게 웃는 이도현의 쾌활함과 달리 고민시는 작게 미소를 머금고 있어 묘한 기류가 감지된다. 두 사람은 자신감에 찬 태도와 다소곳한 자세로 온도 차가 느껴지는 성격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마주치지 않은 채 어긋나버린 시선으로 이들의 청춘 로맨스를 더욱 궁금케 하고 있다.

또 8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옮겨둔 듯한 길거리 풍경도 눈길을 끈다. 정겨운 버스 정류장의 안내 표지판과 이정표, 녹색 의자는 물론 예스러운 우표 마크와 전봇대에 붙은 흑백 전단지 등 추억이 깃들어있는 소품들이 등장해 극의 배경을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처럼 ‘오월의 청춘’은 티저 포스터만으로도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시키는 극강의 아련함을 불어넣고 있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고조시킨다.

'오월의 청춘'은 오는 5월 3일 첫 방송 예정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