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유튜브 개설, '놀토' 멤버들이 지어준 채널명 "폭소"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4:01:40
  • AD
한해가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한해는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드디어 한해'를 통해 첫 영상을 올렸다.

고정 출연 중인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의 세트장에서 촬영에 나선 한해는 "넉살 형이랑 같이 대기실을 같이 쓴다. 방송 전 자리 배치도를 준다"며 촬영장을 소개했다.

촬영 중간에 카메라를 킨 한해는 "쉬는 시간인데 세트장을 궁금해하시는 거 같아서 보여드리려고 한다"며 세트장을 비췄다.

그러면서 "채널명 추천해달라"며 멤버들에게 제안했고, 문세윤은 "'하네마네' 어떠냐, 빨리 없어질 거 같으며 '흥하네마네'도 괜찮다"고 아이디어를 냈다.

그러자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이 "'드디어 한해'로 하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너무 좋다"며 적극 찬성했다. 결국 한해의 유튜브 채널 이름은 신동엽이 제안한 '드디어 한해'로 정해졌다.

한편, 한해는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숨겨왔던 자신만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선보일 예정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