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총사퇴…5월2일 당대표 선출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5:18:19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이에 따라 원내대표 경선을 오는 16일로 한 달 앞당겼다.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다음달 9일에서 2일로 1주일 앞당기기로 했다.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까지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운영을 맡는다. 비대위원장은 친문 중진인 도종환 의원이 맡는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은 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새로 선출되는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회견 후 민주당은 최고위를 열어 비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민홍철·이학영·김영진·신현영·오영환 의원,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까지 총 7인이 비대위원으로 참여한다.

전당대회준비위원장에는 변재일, 중앙당 선관위원장에는 이상민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이번 사퇴로 공석이 된 최고위원들의 선출 문제는 비대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공정과 정의에 대한 부분이 재보궐 패배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라는 데에 지도부가 인식을 같이했다"며 "앞으로 내로남불 사례에 대한 원칙적 대응 내용을 비대위에서 정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