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시세의 80~90% 공공전세주택 입주자 모집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6:17:01
면적 65~83㎡·전세금 1억8000만원~2억5000만원…무주택가구 신청가능
  • LH 진주 본사 사옥 전경. 사진=LH 제공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전세주택의 최초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시세보다 낮은 전세가로 실수요자의 자금부담 경감 및 안정적인 거주기간 제공’이라는 도입 취지대로, 입주자는 시중 전세가의 80~90% 수준인 임대보증금만 납부하면 월 임대료 없이 최대 6년 간 거주가 가능하다.

이번 모집물량은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에 위치한 2개동, 117가구로 실사용면적은 65.08㎡~83.42㎡, 전세금은 1억8000만원~2억5000만원이다.

신청을 원하는 세대는 2개 모집단지(동) 가운데 하나만 선택해야한다. 1세대(세대구성원 전원) 1주택 신청이 원칙으로, 2개동 모두에 중복 신청한 경우 전부 무효 처리되니 주의할 필요가 있다.

무주택가구이면 소득·자산 요건 없이 누구나 신청 가능하고, 가구원수가 3인 이상인 세대가 1순위, 2인 이하인 세대가 2순위로 동일 순위 내 경쟁이 발생하는 경우 추첨을 통해 입주자를 선정한다.

청약신청은 이달 19일부터 21일까지 LH 청약센터 홈페이지 또는 우편으로 가능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문 신청은 받지 않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5월 27일, 계약체결은 6월 3일 이후로 예정돼 있고, 계약 후 입주 지정 기간(60일) 내 잔금 납부 시 바로 입주가 가능하다.

호별 면적, 전세가 등 기타 세부사항은 LH 청약센터와 마이홈포털에 게시된 입주자모집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