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박신혜 종영소감 "'시지프스', 후회 없이 많이 좋아해"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08 16:54:35
  • JTBC '시지프스 : the myth'
    AD
배우 조승우, 박신혜가 JTBC '시지프스' 종영소감을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 the myth'의 주연배우 조승우와 박신혜는 8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움 가득한 종영소감을 밝혔다.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시지프스'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후회'에 깊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는 조승우는 "내가 하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며 제작진과 시청자에게 감사 인사했다.

박신혜는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며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며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고 바람을 밝혔다.

한편 '시지프스' 최종회는 오늘(8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