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유료 회원 구매 늘었다…3.4배 '껑충'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22 15:42:43
  • 사진=티몬 제공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티몬은 3월 자사 유료멤버십 슈퍼세이브 회원의 구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구매액과 건당 평균 구매액이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3.4배, 2.4배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슈퍼세이브를 도입한 이래 지속적으로 고객 만족과 혜택 제공에 집중해온 결과로 티몬은 분석했다.

구매력이 커지며 전체 구매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늘었다. 같은 기간 티몬 슈퍼세이브 회원이 전체 구매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보다 3.1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82원꼴로 누릴 수 있는 강력한 맞춤 전용 혜택들을 기반으로 회원들의 구매력을 높이는 전략이 적중했다.

그 중심에는 매달 22일 진행하는 슈퍼세이브 회원 전용 이벤트 ‘슈퍼세이브데이’가 있다. 지난해 5월 처음 선보인 슈퍼세이브데이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혜택들을 슈퍼세이브 회원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달 22일에도 회원들에게만 제공되는 특가 상품과 할인혜택이 준비됐다. 당일 사용 가능한 최대 22% 할인 쿠폰과 배송비지원 쿠폰 2장을 모든 슈퍼세이브 회원에게 제공한다. 또, △GS편의점 2000원 상품권을 1000원에 △크라제 함박·비프 스테이크 5팩 상품을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1년권에 가입하는 신규 회원에게는 빽다방 앗메리카노 1매가 제공되며, 머지포인트 2만원권도 할인 판매한다.

한편, 슈퍼세이브 1년권의 경우 가입비 5만원을 내면 웰컴 적립금 2만원을 지급 받을 수 있고, 각종 할인쿠폰과 전용 이벤트, 전용 특가상품, 결제할 때마다 쌓이는 구매적립금, 미리결제 서비스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