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성유리 만든 톳 골뱅이 무침에 백종원 "장사해도 되는 맛"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22 22:49:00
  • SBS '맛남의 광장'
    AD
배우 성유리가 톳 골뱅이 무침을 요리해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다.

2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완도 톳을 활용한 신메뉴 개발에 나선 맛벤져스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성유리는 맛벤져스 멤버들에게 톳 골뱅이 무침을 만들어 내놨다.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조리대에 선 성유리는 부담감에 "나 진짜 뭐 시험 보는 것 같다"며 요리를 시작했다.

익숙한 칼질로 오이, 양파, 당근을 썬 그는 미리 준비해 온 가정용 파절이 기계를 꺼내 파채를 만들었다.

레시피를 잊어버려 커닝페이퍼를 꺼내보다 들킨 성유리는 양세형이 불러주는 레시피를 참고해 고춧가루, 설탕, 통깨, 간장, 식초, 고추장, 후추 등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다.

이어 찬물에 헹군 톳을 적당한 크기로 자른 뒤 삶아낸 소면에 골뱅이, 양념장을 더해 톳 골뱅이 무침을 완성했다.

성유리는 직접 만든 핸드메이드 도마에 소면을 돌돌 말아 플레이팅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성유리의 톳 골뱅이 무침을 시식한 백종원은 "장사해도 되는 맛"이라고 극찬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