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코로나19 백신 320만회분 수입…누적 확진자 255만5587명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com 기사입력 2021-05-03 22:48:20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란이 올해 코로나19 백신 총 300만 회분을 수입했다고 밝혔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파르스 통신은 이란이 올해 코로나19 백신 총 300만 회분을 수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세관은 “백신 수입을 위한 통관 수속은 지체 없이 이뤄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319만5800회분이 국내로 들어왔다”고 발표했다.

수입된 백신은 한국산 아스트라제네카(AZ),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중국산 시노팜 등이다. 이란은 지난달부터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코비란'(COV-Iran) 대량 생산에 들어갔다.

이란은 오는 9월까지 코비란 2천만 회분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이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732명, 사망자는 391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255만5587명(전 세계 14번째)이고 사망자는 7만2875명(11번째)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