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이혼 결정…'145조' 재산 분할 다가온다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4 09:01:20
재단 운영은 함께 이어가기로
  •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 부부가 결혼 27년 만에 이혼을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AFP)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세계적인 억만장자이자 글로벌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부부가 운영하고 있는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운영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부부는 성명에서 "지난 (결혼 생활) 27년간 우리는 3명의 놀라운 아이들을 키워냈고, 모든 사람들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하도록 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일하는 재단을 설립했다"며 "우리는 이 임무에 대한 신념을 여전히 공유하고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새로운 삶을 개척하기 시작하는 동안 우리 가족에게 공간과 프라이버시를 보장해달라"고 덧붙였다.

빌 게이츠는 지난 1994년 자신이 설립한 MS의 마케팅 매니저였던 멀린다와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이번 이혼 결정에 따라 천문학적 규모의 재산 분할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빌 게이츠 부부의 재산은 1300억달러(한화 약 145조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금융정보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260억여달러 상당의 MS 주식 1.37%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미국 경제매채 CNBC는 구체적인 재산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아직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