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호주 암모니아·요소 생산공장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김현진 기자 jhuyk0070@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4 17:08:38
  • 호주 리 크릭 위치도. 사진=DL이앤씨 제공
    AD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DL이앤씨는 호주 리 크릭 에너지와 암모니아와 요소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업무협력 합의각서(HOA)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DL이앤씨는 우선협상대상자로서 다음달까지 세부조건 협상 및 본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7월부터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DL이앤씨는 세계 최대 규모인 사우디아라비아 마덴 암모니아 생산공장 건설사업을 수행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서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으며 수주금액은 약 3000만달러다.

이 사업은 사업주가 생산하는 합성가스를 원료로 중간 생산물인 암모니아를 제조한 다음에 이를 활용해 연간 100만톤의 요소를 생산하는 공장 건설 사업이다. 현장은 남부 호주의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북쪽으로 550km 떨어진 리 크릭 광산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DL이앤씨는 앞으로 약 1년 동안 타당성 조사와 기본설계를 수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발주가 진행되는 이 사업의 설계·조달·시공(EPC)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전략시장으로 묵묵하게 개척한 신시장에서 DL이앤씨의 존재감이 빛나기 시작했다” 며 “중동 붐을 선도했던 DL이앤씨의 저력을 새로운 시장에서 확실하게 보여 주겠다” 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