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은 "백신 맞겠다"…한달새 6.6% 줄어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5 15:19:01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다만 전달 조사와 비교해선 맞겠다는 비율이 소폭 줄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도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아직 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밝힌 943명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19.6%는 받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잘모르겠다는 응답은 19%였다.

이는 지난 3월 1차 조사때보다 백신 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이 6.6%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주요 이유는 ‘가족의 감염예방’(80.8%·이하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사회적 집단면역 형성’(66.3%), ‘본인의 감염 예방’(59.9%), ‘일상생활에서의 안심’(50.8%) 등이 꼽혔다.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로는 ‘이상반응 우려’(84.1%)가 가장 컸다. 이어 ‘백신 효과 불신’(66.8%), ‘백신 선택권 없음’(44.8%), ‘기본 방역수칙으로 예방 가능’(28.3%) 등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는 57명이었다. 이들 중 89.5%는 주변에 백신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했다. 이 수치는 3월 조사와 비교해서 5.1%포인트 올랐다.

응답자의 69.4%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 정보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가 중요하다는 응답이 61%로 가장 많았다.

방역수칙 실천도를 묻는 문항에서는 대체로 응답자 본인은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지만, 다른 사람은 잘 지키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마스크 착용’의 경우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90.2%)고 응답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제도의 경우에는 96.6%가 자신은 잘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응답은 59.3%에 불과했다.

‘코로나19 스트레스’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84.6%로 나타났다. 이중 ‘매우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는 응답자는 27.7%로 집계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는 정기적인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이를 최대한 정책에 반영해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백신의 안전성과 예방접종에 관해 충분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해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