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5년간 3억봉 팔렸다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17 16:03:44
  •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대표 제품 6종. 사진=CJ제일제당 제공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2016년 6월 출시 후 5년간 누적판매량 3억봉, 누적 매출 7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국민 1인당 여섯 그릇씩을 먹은 수치로, 출시 첫해 매출 140억원에서 지난해 한해 매출만 2000억원을 달성, 14배 성장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7년부터 시장점유율 40%대를 유지하며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국물요리 인기비결로 ‘맛’을 꼽았다. CJ제일제당은 인공적인 맛이 아닌 ‘시간과 노력으로 만든 맛’을 구현하기 위해 가마솥 방식의 ‘육수추출 기술’을 적용했다.

최대 8시간을 우려낸 육수를 베이스로 깊은 풍미를 더욱 끌어올렸다. 고춧가루, 마늘 등도 직접 볶아 조미료를 넣지 않고도 진하고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또 상온 유통 및 보관을 위한 고온 열처리와 원재료 식감을 유지하기 위한 ‘원물제어 기술’을 적용해, 육수와 건더기의 풍미, 원재료 식감을 극대화했다.

대표 제품인 육개장과 차돌육개장, 소고기미역국, 차돌된장찌개 등 역시 가정에서 직접 만든 것과 동일한 맛과 품질로 구현하는 데 집중했다.

육개장의 경우, 원물 고기부터 피빼기 작업을 거쳐 직접 오랜 시간 삶아 사골육수를 우려내고 삶은 고기를 일일이 찢어 넣는 등의 차별화된 방식을 선택했다. 큼직하게 찢은 양지살과 토란대, 대파 등을 푸짐하게 넣어 깊고 깔끔한 맛도 살렸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출시 첫 해 미국, 일본, 중국 등 10여개 국에 판매 됐으며 현재 대만, 인도 등 40여 개국으로 진출국이 늘었다.

CJ제일제당은 국가별 수출 규격에 맞춘 전용제품을 늘리고 유통 채널도 넓혀 올해 글로벌 매출을 30% 가량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비비고 국물요리의 선전으로 국물요리 침투율(1년에 한 번 이상 구입하는 가구수의 비중)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조사 결과 지난해 국물요리 침투율은 전년보다 4.7%포인트 상승한 53%였다. 주 구매층인 초중고 자녀가구 침투율이 60% 이상인 가운데, 간편식에 대한 거부감이 높았던 시니어가구도 40.8%의 침투율을 보이며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시장 확대 및 품질 업그레이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그 동안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앞세워 국물요리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전환을 이뤄냈다면, 앞으로는 가정식은 물론 외식을 대체할만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국물요리가 5년간 압도적 선택을 받아 온 이유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집에서 만드는 방식 그대로 ‘정성의 맛’을 구현했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도 소비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HMR 트렌드를 주도하며 시장을 더욱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