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열공급형 연료전지(SOFC) 발전사업 수주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09 11:20:02
블룸에너지와 협력 통해 4.2MW 규모 북평레포츠센터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공사 수주
  • 강원 동해시 구미동 북평레포츠센터 연료전지 발전소 위치도.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SK에코플랜트는 한국동서발전이 발주한 4.2MW 규모의 북평레포츠센터 연료전지 발전소 설계·조달·시공(EPC) 공사를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동서발전과 동해시가 지역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강원 동해시 구미동에 위치한 북평레포츠센터 부지 인근에 열공급형 연료전지 발전소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약 12개월이고, 내년 6월 준공 예정이다.

발전소가 준공 후 정상 가동되면 연간 약 3만5000MWh의 전력과 약 4000Gcal의 열을 동시에 공급하게 된다. 생산된 전력은 약 7000가구가 사용 가능한 양이고, 열은 약 300가구가 사용 가능한 수준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열은 내년 개관 예정인 북평레포츠센터에 공급돼, 건물 및 수영장의 난방과 급수용으로 사용될 계획”이라며 “발전소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복지 향상에 기여하고,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전소는 블룸에너지의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에 SK에코플랜트가 개발한 혁신적인 열 회수 모듈을 탑재했다는 점이 차별화된 특징이다. 또 열 회수 모듈을 통해 연료전지에서 배출되는 열을 회수해 100℃ 이상의 중온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기존 전력생산 효율은 유지하면서, 추가로 열 공급까지 가능해져 현존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또 다시 갱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기존에는 전력 생산만 가능했던 SOFC의 한계를 기술 개발을 통해 극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열 회수 모듈 설비는 국내 강소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생산·설치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발전 효율을 자랑하는 SOFC가 기술적 진보를 통해 열 공급까지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 블룸에너지와 협력해 열공급형 SOFC 솔루션을 보다 더 고도화해, 기존 친환경 분산발전 외에도 동남아 등 해외 열병합발전 시장 진출을 함께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블룸에너지코리아 관계자는 “SK에코플랜트 및 국내 강소기업과 손잡고 혁신적인 지역사회 맞춤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동서발전에 안정적으로 친환경 전력을 공급하고, 구미동 주민들의 여가·체육 활동을 위한 신설 레포츠센터의 난방 및 온수 공급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감사하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