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KB 에이블(able) 어카운트’ 잔고 6조원 돌파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09 14:17:56
  • AD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KB증권의 대표적인 일임형 랩어카운트 서비스 ‘KB 에이블(able) 어카운트'가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 나가고 있다.

지난 2017년 최초 출시 이후 불과 4년이 채 안 되는 기간에 잔고 6조원을 무난히 돌파하였고 현재 잔고 6조 3천여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기관투자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고액 자산가(HNW) 대상 ‘KB able 어카운트 H’의 가입 증가세가 눈에 돋보인다.

이니셜 H는 HNW(고액 자산가)를 위한 랩서비스를 의미하는데, 차별화된 고액 개인 자산가들에게 최상급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모토로 지난 해 출범한 이후, 최근에는 개인 VIP고객을 필두로 대학기금, 중소법인 등으로 서비스 제공을 차츰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 서비스는 대형 기금 운용의 노하우를 그대로 복제하여 운용하는 것이 그 특징이며 최근에는 진입 장벽을 더욱 낮추어 최소가입금액을 10억원으로 인하했다.

구체적 유형으로는 시장 상황에 상관없이 꾸준한 수익을 추구하는 앱솔루트형(절대수익추구형)과 시장 대비 변동성을 축소하며 시장지수 추종을 목표로 하는 액티브형(시장지수 추종형) 두 가지 기본 상품을 토대로, 별도의 고객 니즈에 맞는 맞춤형 포트폴리오 상품을 탄력적으로 제공한다.

최근 가입이 증가하며 잔고가 2500억원에 달하는 등 시장 대비 준수한 수익률로 신뢰를 더해 가며 점점 그 규모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KB증권 측은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 도입 등 향후 성장성이 높은 OCIO 시장에서 선도 증권사가 되기위해 KB증권은 꾸준히 그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우수 운용인력 영입 등을 통해 사업에 더욱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작년 하반기에는 본사운용형과 지점운용형을 접목한 ‘KB able 어카운트-이지폴리오(EasyFolio)’ 지점운용형 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해당 상품은 글로벌자산배분 전략을 바탕으로 한 모델 포트폴리오(본사운용형)와 고객별 투자 성향, 투자기간 등을 더욱 세밀하게 반영한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하나의 계좌에서 운용한다.

김유성 KB증권 투자솔루션센터 상무는 "자산관리의 질적 성장과 더불어 더욱 세분화되고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주력할 것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고객 자산운용 역량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투자솔루션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