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 맡긴다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0 17:10:52
감사원 조사 불발에 입장 바꿔…추경호 "빠르면 내일 의뢰"
  •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 102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맡긴다.

10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감사원이 조사를 실시할 수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힘에 따라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르면 내일이라도 권익위에 가서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권익위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신인 전현희 위원장인 만큼, 권익위의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들어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감사원이 국회의원에 대한 직무감찰 권한이 없다는 법 조항을 근거로 전수조사 불가 입장을 전달해 오면서 국민의힘은 권익위에 의뢰하기로 입장을 바꿨다.

국민의힘은 권익위가 아닌 국회 공직자 윤리위원회나 시민단체 등 제3의 기관에 다시 조사를 맡게게 되면 '꼼수' 논란을 더 키울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추 의원은 "권익위의 공정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지만 시간 끌고 좌고우면할 문제가 아니라고 보고, 권익위 의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