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7정상회의 계기로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재시동 걸까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0 18:02:04
11~13일 영국 콘월서 열리는 G7정상회의 참석
바이든·스가 참석…한미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 관심 ↑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미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직 일정은 구체화되지 않았다. 다만 소규모나 비공식 회담 등의 가능성은 열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의 지평을 넓히겠다고 밝힌 만큼 문 대통령과 미일 정상 간 만남을 성사시켜 ‘한반도 프로세스’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을지 주목된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11~13일(현지시간) 2박3일 일정으로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정상회의에 참석한다.

G7 회원국은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이다. 한국은 이번 정상회의에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과 함께 초청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초청받은 것이다. 다만 미국이 의장국이었던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한국의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데 있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뜻도 강조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K방역과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디지털 역량 홍보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도 지난 8일 국무회의에서 “이번 G7 정상회의는 코로나 이후 중단된 다자 정상회의가 재개되는 것일 뿐 아니라, 주요국과 활발한 양자 정상외교를 펼칠 기회”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문 대통령과 양자 회담을 하기로 논의된 국가는 영국, 호주, 유럽연합(EU) 정도다. 가장 관심이 쏠린 한미일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이번 정상회의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회원국 정상으로 모두 참여한 만큼,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지만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와 양자 회담이 확정된 나라도 있고, 대통령의 출국 전까지 양자 회담 또는 3자 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며 "다자 회담 현장에서도 통상적으로 이러한 노력은 지속된다 하는 말씀을 드림으로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자 회의를 계기로 양자 혹은 3자 회담을 추진하고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서로의 국익을 위해 그렇게 노력하고 있고, 우리나라뿐 아니라 G7에 참석하는 회원국 및 초청국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만약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2017년 9월 이후 3년9개월만의 만남이 된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북핵’이라는 공통의 관심사가 테이블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할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다만 한반도 문제가 다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짙다. 한일 양국 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를 비롯해,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 문제 등의 첨예한 현안이 쌓여있기 때문이다.

이병철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한반도나 북핵과 관련한 이슈를 논의해 한일 양국 간 거리를 좁힐 수도 있겠지만 이는 우리의 희망 사항일 뿐”이라면서 “북한이 적극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으면서 실질적으로 한반도평화프로세스가 동력을 상실한 만큼 차기 정부가 들어서야 가시화된 모멘텀이 마련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