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당대회 최종투표율 45.3%…역대 최고치 경신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0 19:34:24
  •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홍문표(왼쪽부터), 주호영, 나경원, 조경태, 이준석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의 당원 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원 투표가 마감된 10일 최종 투표율이 45.3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종 투표율은 지난 7∼8일 모바일 투표와 전날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진행된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합산한 결과다.

이같은 수치는 서거인단 투표 방식이 도입된 2014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전당대회 투표율 31.76%를 넘어선 것이다.

가장 최근에 치러졌던 2019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는 최종 투표율 24.58%를 기록했었다.

결과는 11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발표된다.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의힘은 당대표, 최고위원 4명, 청년최고위원 1명을 선출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