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행 거리두기 및 5인 금지, 7월 4일까지 3주 더 유지”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1 09:58:11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3주 더 연장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1일 중대본 회의에서 “6월 14일부터 7월 4일까지 3주간은 현행대로 수도권 2단계 및 비수도권 1.5단계를 유지하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권 1차장은 “현재 전남·경북·경남에서 시행하고 있는 거리두기 체계 개편 시범 적용을 강원으로 확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포츠 경기와 공연 관람과 같이 위험도가 낮은 문화 활동 분야는 기본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단계적으로 참석 가능 인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권 1차장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가면서 7월에 있을 거리두기 체계 개편도 충실히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