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5월 정치인·백신 테마주 등 204건 시장경보 조치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1 11:18:09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달 정치인·백신 테마주 및 우선주 등 총 204건에 대해 투자위험·투자경고·투자주의 종목 지정 등 시장경보 조치를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건수로는 전월(304건)보다 약 33% 줄었다. 거래소는 증시 변동성 완화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이슈로 주가가 급변동한 2개 종목이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됐다.

주가가 급등하고 불건전 주문이 제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원료 공급·개발 관련주, 철강주, 식품주 등 총 21건은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됐다.

소수 계좌가 매수에 과다하게 관여한 종목 49건, 스팸문자 신고 건수가 급증한 종목 11건 등 총 181건은 투자주의 종목으로 분류됐다.

이밖에 허수성 주문 등 불건전 주문을 반복 제출하고 과다한 시세 관여로 주가 급등을 야기하는 등 불공정 거래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하는 232개 투자자 계좌에 대해 해당 증권사에 예방조치를 요구했다.

특히 여러 차례 경고에도 반복적으로 불건전 주문을 제출해 시세에 관여하는 양태를 보이는 계좌 등 총 56계좌에 대해 해당 증권사와 거래를 중단시키는 수탁거부 조치를 내리는 등 강력히 대응했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