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초소형 전기차용 신소재 개발 나선다
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1 15:25:03
  • (왼쪽부터)배성찬 SK종합화학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하일정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사무국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AD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이노베이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이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KEMA)와 손잡고 미래차용 신소재 개발에 나선다.

SK종합화학과 KEMA는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사옥에서 초소형 전기차 핵심부품 경량화를 위한 신소재 개발 목적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이번 KEMA와의 협력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용 소재개발을 위한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중·장기적으로 중대형 전기차 등까지 경량화 소재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다.

SK종합화학은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급격한 성장 등 E-모빌리티 확산에 맞춰 친환경 그린(Green) 비즈니스 관련 업계와의 상생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3월에도 포스코와 전기차에 적용하기 위한 철강·플라스틱 복합소재 개발에 뜻을 모았다. 또한 SK종합화학은 고기능성 폴리프로필렌인 HCPP와 같은 경량화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배성찬 SK종합화학 오토모티브 사업부장은 "SK종합화학은 이번 협약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의 경량화와 안전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신소재를 개발을 통해 전기차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