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그룹, 이스타항공 인수 단독 입찰…"정상화 자신"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4 16:07:47
  •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AD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이스타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 쌍방울그룹이 단독 입찰했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14일 매각 주관사 안진회계법인이 진행한 이스타항공 본입찰 서류 접수가 마감됐다. 이 가운데 쌍방울그룹의 광림컨소시엄만 단독으로 서류를 제출했다.

앞서 인수 관련 자료를 받은 인수의향자는 하림그룹, 사모펀드 운용사 등을 포함해 10여 곳에 달했지만 실제 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이스타항공의 2000억원에 달하는 부채에 부담을 느껴 최종적으로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쌍방울그룹 광림컨소시엄 관계자는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을 인수 정상화 만들겠다”며 “쌍방울그룹 관계사와 시너지를 통해 K콘텐츠 항공문화사업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진회계법인은 이날 입찰 결과를 확인해 15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다.

회생법원은 광림컨소시엄이 적어낸 입찰금액과 스토킹 호스(가계약 후 경쟁입찰)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인 성정의 인수 희망 금액을 비교해 오는 21일쯤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