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채 보유 논란' 김현아, SH사장 후보직 자진 사퇴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8-01 15:14:10
  • 27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열린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인사청문회에서 김현아 사장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부동산 4채를 보유해 다주택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SH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남편과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서초구 상가를 포함해 부동산 4채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공공주택 공급 정책을 펴는 공기업 사장 자리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는 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이 담긴 청문보고서를 의결했고, 서울시의회 민주당은 지난 30일 입장문을 통해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