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코로나19 확산세 여전…휴가철 이동 자제해 달라"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8-03 10:20:30
  •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최근 수도권의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모습이지만 전체적인 확산세는 여전하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28일째 전국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가 네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름 휴가를 떠나는 발길이 늘어나면서 지난달 30일 하루 고속도로 통행량은 531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이번 여름 휴가철 가운데 최대치다.

김 총리는 “방역 당국 호소에도 정작 휴가지에서는 마스크조차 쓰지 않은 피서객들이 적지 않다”며 “심지어 지자체의 행정명령을 어기고, 풀-파티를 열 거나 불법 심야영업에 나섰다가 적발되는 사례도 발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은 휴가철 가급적 이동을 자제, 이번 휴가만큼은 ‘함께하는 시간’보다 ‘휴식하는 시간’으로 보내 달라”며 “델타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미국과 같이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도 마스크 쓰기와 같은 기본 수칙을 다시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요양원, 교정시설, 군부대 등 집단생활 시설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데 대해서는 “선제적 진단검사와 철저한 출입 관리, 공용시설 내 방역수칙 준수 등을 통해 시설 내 감염이 지역사회로 추가 확신하지 않도록 미리미리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각 부처를 향해 “‘이번 주가 유행을 멈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기관장을 중심으로 모든 간부가 현장을 찾아 방역실태를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김 총리는 최근 강원·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멧돼지 사체가 발견되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차단 방역 강화가 시급하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방역 울타리 보강, 농장 주변 소독과 출입 통제 등 방역 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실제 농장에서 발병할 경우를 대비해 대응 매뉴얼도 다시 한번 점검해달라”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