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추석선물] CJ제일제당, '실용성·친환경' 담아 선물세트 270종 준비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09 08:40:07
  • 사진=CJ제일제당 제공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CJ제일제당이 추석을 맞아 실용적이고 실속 있는 선물세트 270여 종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추석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 역대 선물세트 중 가장 슬림한 모습으로 소비자들을 만난다.

올 추석 선물세트에서 작년 추석보다 총 467톤의 플라스틱을 덜어냈다. 신용카드(한 장당 약 5g)로 환산하면 9300만개 이상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세부적으로 쇼핑백 소재를 플라스틱의 일종(폴리프로필렌, PP)인 부직포에서 종이로 대부분 바꿔 플라스틱을 136톤 절감했다.

또한 선물세트 트레이(구성 제품들을 고정하는 틀)의 절반가량을 햇반 용기 부산물로 대체해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비중을 높였다.

선물세트의 ‘효자 아이템’인 스팸의 노란 뚜껑도 지난 추석에 비해 대폭 줄였다. 이번 스팸 선물세트 중 90%에 가까운 물량이 뚜껑이 없는 것으로, 120g 제품을 제외하고 모두 제거했다.

선물세트 겉면에는 ‘No Cap for Us’ 문구를 새겨 스팸과 함께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선물할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 내년 추석부터 120g 제품 뚜껑도 없애 ‘100% 뚜껑 없는 스팸 선물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실속 있는 구성도 눈에 띈다. 명절 스테디셀러 ‘스팸 세트’와 3종 이상의 인기 제품으로 꾸린 ‘복합 세트’, 한뿌리 흑삼 세트 등 건강식품 판매 강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합리적인 가격대와 다양한 제품을 앞세운 세트들로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는다.

대표 제품으로는 스팸 클래식 200g과 스팸 25%라이트(제품명 스팸 마일드) 200g로 구성된 ‘스팸 8K호’, 뚜껑 없는 스팸이 포함된 복합 선물세트 ‘특별한선택 L-5호’가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명절문화가 확산되는 가운데 가족과 지인들에게 건강을 선물하고 싶은 소비자를 위한 ‘한뿌리 흑삼 세트’도 준비했다.

건강기능식품인 ‘구증구포 흑삼진 골드스틱’과 ‘구증구포 흑삼진 블랙스틱’은 식약처로부터 홍삼의 5대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실속 있는 선물로 큰 인기를 얻었던 ‘가정간편식(HMR) 선물세트’도 지속 운영한다. 올 추석에 선보일 HMR 선물세트는 ‘비비고 풍성한 한상차림’, ‘비비고 한우사골곰탕 세트’, 건강간편식 ‘더비비고 세트’등 총 6종으로, 명절상을 간편하게 차릴 수 있는 제품 위주로 구성했다.

HMR 선물세트는 CJ제일제당 식품전문몰 CJ더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비비고 풍성한 한상차림’은 쿠팡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이외에 고급스러움과 정성을 모두 담은 ‘프리미엄 참기름 세트’, 가성비를 앞세운 ‘비비고 토종김 5호’와 ‘비비고 직화구이김 1호’와 ‘명가 감태김’, ‘명가 녹차김’ 선물세트 등 다양한 제품 구성으로 소비자 선택권을 넓혔다.

이와 함께 CJ제일제당의 식품전문몰 CJ더마켓에서는 추석 상차림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는 명절 상차림용 HMR과 신선식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특가 기획전을 진행한다.

동그랑땡, 떡갈비, 잡채 등 명절 인기 제품은 물론 부침가루, 튀김가루, 식용유 등 필수 식재료를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구매액에 따라 최대 15% 추가할인 쿠폰도 제공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명절 선물이 갖는 의미를 고려해 제품 구성은 실속을 더하고 친환경 요소를 강화했다”면서 “단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데 그치지 않고 진동 실험과 1.2m 낙하 실험 등 첨단 패키징 기술력으로 선물의 가치를 잃지 않도록 신경 썼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