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전기 안심건물 인증사업 MOU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4 16:58:19
  • 13일 오후 경기 하남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현장에서 권수영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장(왼쪽 다섯번째)과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왼쪽 여섯번째)가 전기 안심건물 인증 현판을 주고 받고 있다. 사진=DL이앤씨 제공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DL이앤씨가 13일 민간건설사 최초로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전기 안심건물 인증사업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식은 권수영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장과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 안심건물 인증을 받은 경기도 하남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현장에서 진행됐다.

DL이앤씨와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전기화재 감축모델 개발, 한국전기설비규정 및 전기안전관리법 시행에 부합하는 관련제도 공동기준 마련, 그린리모델링 지원, 공동주택안전관리자 ‘전기 사고 예방’ 특별교육 협업 등을 위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전기안심건물인증은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공동주택의 전기설비 고장예방과 입주민의 편익향상을 촉진하기 위해서 시행하고 있다. 이 인증은 전기설비와 관련된 안전·편리·효율 분야 30개 항목에 대해 설계·시공 수준을 인증하는 제도다.

전기 안심건물 인증을 받은 공동주택은 3년간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전기 사고에 대한 사후 출동서비스를 지원한다. DL이앤씨는 공동주택에 전기 안심건물 인증을 점차적으로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