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3년간 청년일자리 3만개 창출”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4 18:01:33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이동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3일 가석방으로 출소한 뒤 첫 공식 외부일정이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4일 직·간접 고용인원을 통틀어 연 1만개, 3년간 총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열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 참석해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청년창업지원), 중소·중견기업 생산성 향상을 돕는 ‘스마트공장’,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 등을 통해 이같이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240조원 투자계획 발표에서 연 4만 명의 인원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공개한 청년 일자리를 더하면 3년간 총 7만명의 청년 고용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SAFY는 만 29세 이하 취업준비생·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1년간 운영하는 취업연계형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이다. 삼성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교육생에게 월 100만원의 교육보조금을 지급한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