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다음 주부터 부스터샷 시작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5 09:22:04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영국이 부스터샷(추가접종) 백신을 내세워 가을과 겨울철 코로나19에 대응키로 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다음 주부터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작한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전문가 권고에 따라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 인력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한다고 말했다.

추가접종은 2차 접종 6개월 이후에 하며 화이자 백신이 권고된다. 화이자가 없다면 모더나 반 회분을 사용할 수 있고, 화이자·모더나에 알레르기 문제가 있다면 아스트라제네카로 대체할 수 있다.

자비드 장관은 부스터샷이 만 12∼15세 청소년 백신 접종과 함께 영국 정부의 겨울철 코로나19 주요 대응 방안이라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시간이 지나면서 고령층에서 백신 면역력이 약해지는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부스터샷은 장기적으로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으로 2400만 건 감염이 방지됐고 11만2000명 이상이 목숨을 건졌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는 여전히 위험 요인이지만 백신 덕분에 영국이 아주 제한적인 규제만 둔 채 유럽에서 가장 자유로운 사회 중 한 곳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