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지난해 한국 GDP 1.6조원 기여·일자리 8만여개 창출"
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5 15:20:09
  • 사진=유튜브 제공
    AD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가 15일 진행된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에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튜브는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1조5970억원을 기여했으며, 8만6030개에 달하는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서 발행한 이 보고서는 공식 통계 및 4000명 이상의 한국 사용자, 55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 및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작년 한 해동안 유튜브가 한국에 미친 영향력을 분석했다.

유튜브의 경제적 기여는 크리에이터 및 미디어 회사에 배분되는 광고 수익뿐 아니라 음악 산업에 지급되는 로열티, 유튜브 창작 생태계에 종사하고 있는 근로자 소득, 크리에이터의 제품 판매 및 브랜드 파트너십 등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추산했다.

한국 사회에서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을 평가한 이번 보고서는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성장 지원 △한국 기업의 성장 지원 △전세계 시청자에게 한국 콘텐츠 공유 △평생 학습을 위한 플랫폼 △팬데믹 시기를 이겨내는 중요한 역할로 구성됐다.

보고서는 유튜브가 한국의 크리에이터 비즈니스가 성장하는 플랫폼이며, 특히 한국 중소기업이 잠재 고객층과 연결되고 수익 창출 기회를 확보하는데 중요한 도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 채널은 5500개이며, 유튜브를 통해 연간 1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한국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에이드리언 쿠퍼 사장은 "유튜브는 한국인들이 새로운 기술을 배우거나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데 도움을 주고, 한국 크리에이터의 창의적인 콘텐츠가 전 세계의 시청자들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플랫폼"이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유튜브를 통해 일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얻거나 새로운 수익원을 찾기도 했다"고 전했다.

수잔 워치스키 유튜브 CEO도 "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들이 차세대 미디어 기업을 만들며,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전 세계 시청자에 도달하는 여정에 유튜브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유튜브는 앞으로도 한국 창작 생태계의 성장 및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