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자동차 전장사업 본격 진출…나이트비전 시장 주도권 잡는다
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5 15:50:12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한화시스템이 차량용 센서업체 트루윈과 손잡고 자동차 전장(電裝) 부품 시장에 본격 뛰어든다.

한화시스템은 15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트루윈과 IR 센서와 차량 부품용 센서의 개발·제조를 위한 합작법인(JV) 및 생산설비에 관한 합작투자 계약(JVA)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오른쪽), 남용현 트루윈 대표.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AD
한화시스템은 '자율주행차의 눈' 나이트비전의 핵심 부품인 IR(Infrared·적외선) 센서 및 전장 센서와 같은 MEMS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나선다.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반도체는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미터) 크기 초미세 기계부품과 전자회로를 동시에 집적하는 기술이다. MEMS 기반 마이크로 혹은 나노 단위의 고감도 센서를 MEMS 센서라고 한다.

양사 자본금은 360억원 규모이며,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이 51대 49 비율로 지분을 확보한다.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투자를 통해 한화시스템은 나이트비전 사업화를 가속화 하고, 트루윈은 전장 모듈을 고도화 하는 '상생 모델'이다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이 연내 설립할 합작법인은 MEMS 반도체 팹(Fab·전용설비)부터 구축, 최첨단 IR 센서와 자동차 전장 센서 3종을 집중 개발 및 생산할 예정이다.

원거리 IR 센서는 자율주행차량 주행 식별에 있어 필수적인 나이트비전에 장착되며, 차량 내 다양한 부품에 적용되는 센서 3종은 △자기유도방식 근접감지 센서(EPS) △압력 센서(IPS) △고온측정 센서(HTS) 등이다.

MEMS 반도체 팹은 대전 유성구 소재 트루윈 사업장 용지 내에 지어질 예정이며, 2023년 본격적인 차량 전장 센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석은 한화시스템 미래기술사업부장은 "자율주행차·수소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차세대 전장산업' 태동기를 양사의 기술 경쟁력과 역량을 결집해 대비하고자 한다"며 "특히 이번 합작투자를 통해 고가의 IR센서를 혁신적인 기술로 저가화함으로써 차량용 나이트비전은 물론 스마트폰에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AD
AD